[분양핫스폿]부산항 품은 초고층 랜드마크…블랑써밋74

‘블랑 써밋 74’

블랑 써밋 74 조감도. [대우건설]

부산항을 조망할 수 있는 초고층 바다 전망 아파트 ‘블랑 써밋 74’가 이번 달 공급된다.

부산시 동구에 들어서는 블랑 써밋 74는 ‘BLANC(순백의)’, ‘SUMMIT(정점)’, ‘74(지하층 포함 층수)’의 합성어로 대우건설의 하이엔드 주거브랜드인 ‘푸르지오 써밋’이 적용된다.

아파트 3개 동과 오피스텔 1동으로 구성되는데, 지하 5층~지상 최고 69층, 전용면적 94~247㎡ 아파트 998가구가 6월에 먼저 분양하고, 84~118㎡ 오피스텔 276실은 추후 분양된다.

단지가 위치한 부산 동구는 부산의 대표적 원도심으로 북항 재개발 사업을 비롯해 미군 55 보급창 이전 등 대형 개발 호재가 속속 가시화되고 있다. 우선 부산 지역의 오랜 숙원사업인 북항 재개발 사업이 빠르게 추진되고 있다. 북항 재개발 사업은 부산항 일대 마리나, 해양레포츠 콤플렉스, 오페라하우스, 복합문화공간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인근 부산 국제금융혁신도시와 더불어 부산을 해양레저, 문화, 상업, 업무 등을 모두 갖춘 글로벌 관광 도시로 만들기 위한 사업이다.

총 2조8000억원 규모 사업비가 투입된 북항 1단계 재개발사업은 지난해 말 기반시설 공사를 마쳤고 현재 2단계가 진행 중이다. 북항 2단계 사업은 자성대 부두·양곡 부두·관공선 부두 등 항만 재개발뿐 아니라 부산역 철도 재배치, 좌천·범일동 배후 노후 공단과 원도심 연계 용지인 수정축·초량축까지 포함해 원도심과 북항 재개발 지역이 함께 상생할 수 있도록 개발될 예정이다. 단지와 맞닿아 있는 미군 55 보급창 이전과 함께 추진될 북항 3단계 재개발사업을 통해 단지 일대는 미래 친수 활력도시로 기대된다.

북항 2단계 사업 최대 수혜 입지인 블랑 써밋 74는 최고 69층의 초고층 단지로 부산항과 부산항대교를 조망할 수 있다. 모든 가구를 남향 위주로 배치해 채광과 통풍을 극대화했고 지상에 차가 없는 공원형 단지로 설계해 쾌적한 주거환경을 갖췄다. 가구당 1.9대의 넉넉한 주차 공간을 갖췄고 막힘없는 순환형 지하주차장 계획으로 이동이 편리한 것이 장점이다.

 

시공사인 대우건설은 내년 발표되는 ‘푸르지오 에디션 2025’의 신규 상품을 미리 반영해 블랑 써밋 74를 부산 최고 랜드마크로 짓는다는 계획이다. 입주민 편의를 고려한 3세대 하이엔드 커뮤니티 ‘써밋 라운지’가 적용된다. 단지 45층에는 오션뷰를 강조한 스카이 어메니티가 조성되는데, 게스트하우스, 스카이라운지 등이 계획돼있다. 2층의 입주민 전용 커뮤니티에는 수영장, 사우나, 피트니스클럽, 필라테스, 프라이빗 골프클럽(오피스텔) 등이 조성될 예정이다.

 

부산도시철도 1호선 좌천역과 범일역, 2호선 문현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역세권 단지다. KTX 부산역까지 세 정거장, 국제금융센터역까지는 한 정거장 거리이다. 부산의 상업·금융의 중심지인 서면과도 가까워 풍부한 생활 인프라를 누릴 수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앞으로 나오기 힘든 우수한 입지에 써밋만의 뛰어난 상품성을 갖추고 있는 만큼 지역의 랜드마크 단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견본주택은 부산 해운대구 우동 센텀시티역 13번 출구 인근에 있다. 2028년 말 입주 예정이다.

이 게시물을

공유하기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수